HOME > 커뮤니티 > SJC 소식
[의학신문] 나른한 인상 주는 왜소턱, ‘양악수술’ 자신감 키운다
이름 : 서울턱치과
나른한 인상 주는 왜소턱, ‘양악수술’ 자신감 키운다

발음부터 외모 콤플렉스까지 전반적 문제 해결…“안면 계측 엑스레이로 이동 예측 필요”

‘무턱’이라고도 불리는 왜소턱은 턱 자체가 작고 아래턱뼈가 일반적인 사람들에 비해 뒤쪽에 있는 경우를 뜻한다. 주걱턱과는 반대되는 모양으로 위턱에 비해 아래턱이 너무 들어가 있는 상태를 말한다.

특히 작은 아래턱에 비해 상대적으로 위쪽 잇몸이나 치아가 돌출돼 보이게도 만들기 때문에 그 차이가 큰 경우 의식적으로 힘을 주어 입술을 다물어야 하기도 한다.

서울턱치과 강진한 원장은 “대체로 왜소턱을 가진 사람들은 어수룩하고 나른한 이미지를 만든다”며 “때문에 일적으로 중요한 자리나 발표회 같은 대외적인 곳에서 무기력해 보이는 인상을 남기기 쉽다”고 밝혔다.

이와 같이 왜소턱의 증상이 심화되면 윗니가 아랫니를 지나치게 덮고 있어 발음상의 문제로까지 야기할 수 있다. 나의 의사와 상관없이 주관 없어 보이고 수동적인 사람으로 비칠 수도 있어 때에 따라 외모 콤플렉스로 이어지기도 한다.

강 원장은 “증상이 심하지 않은 경우 비교적 간단한 턱 끝 수술을 통해 자연스럽게 개선할 수 있다”며 “수술이 부담스러운 경우 보형물을 삽입하기도 하지만 추천은 않는다”고 설명했다.

그가 밝힌 왜소턱을 치료하는 가장 스마트한 방법은 ‘양악수술’인데, 증상이 심한 경우 수술을 통해 턱의 위치를 바로잡아 주는 것이 옳다. 이 경우 장기적으로 안정적인 결과를 가져올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아래턱뼈를 앞쪽으로 이동해줌으로써 없던 턱을 복구시켜 또렷한 얼굴 윤곽을 가질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왜소턱을 가진 사람들의 경우 대부분 돌출입 현상도 동반하는데 양악수술과 동시에 턱의 전반적인 문제를 함께 해결할 수 있어 장점이 더 많이 작용한다.

강진한 원장은 “양악수술의 경우 턱뼈를 중심으로 코끝, 입, 턱 끝을 잇는 윤곽선이 어긋나면 턱의 기능은 물론 인상 전체를 망가트리기 때문에 이를 명확하게 파악한 후 안면 계측 엑스레이를 통해 이동 정도를 정확하게 예측하여 계산해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런 과정은 반드시 필요한 사항이기 때문에 정확하게 판단이 가능한 구강악안면외과 전문의의 진단이 필수로 작용해야 한다. @ 의학신문 오인규기자

[원문출처 - http://www.bosa.co.kr/news/articleView.html?idxno=2122479]
2020-03-09 03:00:50 pm